부츠묘에

과거, 현재, 미래를 아우르는 삼천불의 이름을 주창하고 오체투지를 행해 자신의 죄장을 참회하고 없애기 위한 법요입니다. 본래는, 새로 승려가 된 ‘신발의’ 를 위한 것이지만, 이시야마데라에서는 일반인의 참가가 가능합니다.
매년 12월 6일~8일, 사흘에 걸쳐 엄수되며, 첫날은 석가여래로 과거의 일천불, 둘째 날은 약사여래로 현재의 일천불, 셋째 날은 미륵보살로 미래의 일천불의 이름을 불러 예배합니다.

일반 관람
개최 기간
12월6~8일
개최지
이시야마데라 본당

목록으로 돌아가기